'삼성 승부수' 갤럭시S22 공개...스마트폰 경쟁 본격화

'삼성 승부수' 갤럭시S22 공개...스마트폰 경쟁 본격화

2022.02.10. 오전 05: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삼성전자가 갤럭시S22 시리즈를 새롭게 출시하며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애플과 중국 업체들의 추격을 뿌리치고 스마트폰 세계 1위 자리를 지킬 수 있을지,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됐습니다.

이강진 기자입니다.

[기자]
"웰컴 투 삼성 갤럭시 언팩"

삼성전자는 온라인으로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 S22시리즈를 공개했습니다.

AI 기술과 이미지센서로 야간에도 밝고 선명한 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배터리와 실행 속도도 대폭 강화된 제품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세 가지 시리즈 가운데 최상위인 울트라 모델은 80여 가지 언어를 인식하는 S펜을 내장해 2020년 이후 맥이 끊긴 갤럭시 노트를 계승했습니다.

버려지는 어망을 활용한 부품으로 환경 친화도 강조했습니다.

[노태문 / 삼성전자 사장 : 당신의 일상을 영화처럼 만들고, 혁신의 정의를 새로 쓸 궁극의 스마트폰입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14일부터 국내에서 사전판매가 이뤄지고 25일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됩니다.

갤럭시S22 공개를 시작으로 올해 스마트폰 경쟁이 본격화할 전망입닌다.

애플뿐만 아니라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은 다음 달 새로운 모델을 대거 출시할 예정입니다.

상황은 녹록치 않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스마트폰 출하량 2억7천만 대로 2억3천만 대의 애플과 1억9천만 대의 샤오미를 제치고 1위를 지켰습니다.

하지만 성장률은 가장 낮았습니다.

애플과 샤오미가 각각 18%와 31% 늘어나는 동안 삼성은 6% 증가에 그쳤습니다.

지키느냐 뺏기느냐 또 한 번 기로에 선 겁니다.

[여준상 /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 : 원 브랜드로 집중을 해서 갤럭시의 브랜드 파워를 혁신과 결부시켜서 가겠다는 의지도 나오는 게 아닌가….성장률의 정체를 괄목할만하게 깨뜨리고 나올 것인가에 대해서는 조심스럽게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과 반도체 부족 사태로 침체됐던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올해는 다시 활기를 뛸 거라는 전망 속에 치열한 마케팅 경쟁에 불이 붙었습니다.

YTN 이강진입니다.



YTN 이강진 (jin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