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물가 관리 '비상'..."지자체, 버스요금 올리지 말아달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연초 물가 관리에 비상이 걸리자 정부는 버스나 수도 요금과 같은 지방 공공요금을 올리지 말아 달라고 지방자치단체에 요청했습니다.

외식비에 영향을 주는 배달 앱 수수료도 공개해 인하를 유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박홍구 기자입니다.

[기자]
연초부터 서민 생활과 직결된 생활필수품 물가가 오르자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우선 시내버스와 택시요금을 동결하거나 인상 시기를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상·하수도와 쓰레기봉투 요금 인상이 예정된 일부 지자체에도 협조를 구하고 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최근 에너지 가격이 올라 지방 공공요금 인상 압력이 커지고 있다며 지자체의 협조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부는 앞으로 지방 물가 동향을 중앙정부 관리하에 두고 물가 안정 기조에 맞춰 운용할 방침입니다.

이에 따라 시도별 물가 공개 범위가 기존 17개 시도에서 다음 달부터는 243개 시·군·구까지 넓혀집니다.

지자체 간 요금 경쟁을 촉진하겠다는 의도입니다.

최근 외식 물가 상승의 주요인으로 꼽히는 배달 앱의 수수료도 다음 달부터 소비자원 홈페이지에 공개됩니다.

일단 서울 등 일부 지역부터 공개해 소비자가 비교 선택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또 1인 가구 이용이 많은 편의점도 생활필수품 가격조사 대상에 포함하고, 온라인 쇼핑몰 가격조사도 월 2회에서 4회로 확대하는 등 생활물가 가격 동향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입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