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외국인 선원 최저임금, 2026년까지 내국인 수준 인상

실시간 주요뉴스

외국인 선원 최저임금, 2026년까지 내국인 수준 인상
우리 어업의 필수 인력이 되고 있는 외국인 선원의 최저임금이 2026년까지 내국인 선원과 비슷한 수준으로 인상됩니다.

해양수산부는 수협중앙회를 비롯한 업계,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 등 노조 측과 협의한 끝에 2026년까지 외국인 선원의 최저임금을 국적 선원 수준으로 인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해 외국인 어선원의 최저임금을 육상근로자의 최저임금 수준까지 인상했지만, 여전히 국적 선원의 80% 수준, 월 45만 원 정도 적어서 충분하게 개선되지 못했다는 지적을 받아왔습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