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구, 정점 찍고 내리막길...'노인 부양' 5배 폭증

실시간 주요뉴스

’분만 없는 산부인과’ 매년 1천 곳 넘어
지난해 5,184만 명이 정점…예측보다 8년 빨라져
[앵커]
우리나라 인구가 이미 정점을 지났으며, 50년 뒤면 3천700만 명 수준에 불과할 거라는 정부 전망이 나왔습니다.

아이를 낳지 않으면서 생산연령인구 2천만 명이 사라지고 노인 부양 부담은 지금보다 5배 폭증하게 되는데, 더 큰 문제는 이를 막을 뾰족한 방법이 보이질 않는다는 겁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손잡이며 다리걸이까지 분만대 곳곳이 해졌습니다.

한 땐, 한 해 200명 가까운 아기가 이곳에서 태어났지만, 이젠 울음소리가 멈춘 지 20년이 됐습니다.

산모가 없어 분만을 포기한 건데, 이런 산부인과 병원이 매년 1천 곳이 넘습니다.

[박노준 / 산부인과 의사 : 개원할 때는 1년에 190여 건 됐는데, 점차 점차 감소하면서 2001년도에는 10건 이하로 감소 되었습니다. 이 상황에서 도저히 뭐….]

한국의 출산율은 2년 연속 세계 꼴찌를 기록 중인데요.

새로 낳는 아이가 급감하면서 인구 역시 많이 줄어들 거란 정부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재 5천1백만 명 수준인 인구는 30년 뒤면 5천만 명 아래로 내려가고 50년 뒤면 3천만 명대까지 쪼그라듭니다.

지난해 기록한 5천184만 명이 한국 인구가 가장 많았던 정점이 됐는데, 이는 불과 2년 전 정부 전망보다 8년이나 앞당겨진 겁니다.

[이삼식 / 한양대 고령사회연구원 원장 : 주택가격 폭등이라든가 청년층들의 일자리 고용절벽, 그다음에 사교육비 증가, 이런 사회 구조적인 문제가 다른 어느 때보다도, 또 다른 어느 국가보다도 굉장히 심화하고 있고요.]

아이가 줄고 젊은이들도 감소하면서 갈수록 생산연령인구의 비중은 급감해 50년 동안 2천만 명이 사라집니다.

반면, 노인 비중은 50년 뒤 전체 인구의 절반에 가깝게 됩니다.

이에 따라 노년부양비는 50년 사이 5배 가까이 늘어납니다.

지금은 100명이 일을 해 22명을 부양하지만, 50년 뒤면 100명이 101명을 돌봐야 합니다.

세금 내는 사람은 별로 없는데 복지 혜택이 필요한 사람은 급증한단 얘기로, OECD 회원국 중 최고 수준이 될 거로 보입니다.

[김수영 / 통계청 인구동향과장 : 아무래도 고령 인구가 많아지면 세금을 내는 인구보다는 복지로 지출되는 비용들이 지금보다 5배 정도 더 많아진다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안 그래도 낮은 출산율 속에 자녀를 낳는 신혼부부 비중도 갈수록 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5년 이내 신혼부부 절반은 자녀가 없었는데, 출산 대부분이 혼인 중 이뤄지는 한국 특성을 볼 때 인구절벽을 더욱 앞당길 거란 우려가 나옵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