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11월 소비자물가 3.7% 상승...9년 11개월 만에 최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3.7%나 올라 9년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두 달 연속 3%대의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연말 물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농·축·수산물과 휘발유 등 공업제품 가격이 크게 상승한 데다 전기료와 상수도료, 전세 등 대부분 품목이 올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오인석 기자!

전해 주시죠.

[기자]
연말을 앞두고 물가 오름세가 가파르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통계청은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3.7% 상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2011년 12월, 4.2% 상승률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특히 10월 3.2% 상승에 이어 11월에는 물가 오름폭이 0.5%나 더 커지며 두 달 연속 3%대 고물가 흐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11월 물가 상승률을 품목별로 보면, 석유류 물가가 35.5% 올라 2008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습니다.

휘발유 33.4%, 경유 39.7%, LPG 38.1%, 등유는 31.1%가 올랐습니다.

정부가 지난달 12일부터 유류세를 20% 내렸지만, 인하분이 가격에 반영되는 데 시일이 걸려 물가 상승 폭을 낮추는 효과는 제한적이었습니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1년 전보다 7.6% 상승했는데, 돼지고기와 수입 쇠고기, 오이와 상추가 많이 올랐습니다.

또 전기료는 2%, 상수도료는 0.9%가 올랐습니다.

서비스 비용도 급등하며 전세는 2.7%, 공동주택관리비는 4.3%가 상승했습니다.

통계청은 통신비 지원에 따른 기저효과가 축소되면서 공공서비스 가격 오름세가 둔화했지만,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 가격 오름세가 많이 확대돼 물가 상승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습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12월에는 국제유가 상승세가 진정되고, 유류세 인하 효과와 김장 조기종료 등으로 물가 상승 폭이 둔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서민들의 생활물가가 최대한 안정적으로 관리되도록 내년 상반기까지 물가 대응 역량을 총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오인석 (insuko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