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병원 폐업에 따른 선납치료비 피해 상담 6년간 천여건

실시간 주요뉴스

병원 폐업에 따른 선납치료비 피해 상담 6년간 천여건
미용과 성형 치료를 패키지로 계약해 치료비 전액을 선납했으나 의료기관의 갑작스런 폐업으로 잔여 치료비를 돌려받지 못한 경우가 최근 6년간 천 건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2016년부터 올해 9월까지 접수된 의료기관 폐업 관련 상담이 1,452건이었는데, 이 중 선납치료비 환급 관련이 1,015건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소비자원은 폐업 예정 의료기관은 폐업 신고 14일 전까지 안내문을 게시해야 하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치료비를 선납했을 경우 치료 내용이 포함된 계약서를 받아 보관해야 하며, 신용카드를 할부로 결제했다면 카드사에 연락해 잔여 할부금의 지급을 거절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