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인, 41살에 가장 잘 벌고 60살부터는 '적자'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인, 41살에 가장 잘 벌고 60살부터는 '적자'
한국인은 28살부터 일해서 버는 돈이 쓰는 돈보다 많아지는 '흑자'가 되고, 41살에 정점을 찍었다가 60살이면 다시 '적자'로 바뀌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25일) 발표한 '2019년 국민이전계정 결과'를 보면, 한국인은 태어나서 27살이 될 때까지는 소비가 노동 소득보다 더 많았습니다.

특히, 17살은 버는 돈은 거의 없지만, 소비가 가장 많아 모든 나이 중 최대 적자였습니다.

28살부터는 노동 소득이 소비를 앞서며 흑자로 전환했다가 41살에 가장 많은 돈을 벌었고, 60살부터는 다시 적자로 바뀌었습니다.

다만, 은퇴 시기가 늦어지며 지난 2010년 56살이었던 적자 전환 나이는 이번에 처음으로 60대에 진입했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