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소상공인 손실보상 신청 첫날부터 '먹통'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손실을 보전해주기 위해 오늘부터 보상금 신청이 시작됐는데, 첫날부터 먹통입니다.

신청자가 몰리면서 인터넷 접속이 안 돼 자영업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홍구 기자, 어떤 상황인가요?

[기자]
네, 소상공인 손실보상금 신청 접수가 오늘부터 시작인데, 인터넷이 먹통입니다.

오전 8시쯤부터 사업자 번호 끝자리가 홀수인 대상자들에게 문자 메시지가 발송돼 보상금 신청을 안내했으나, 본인 확인 단계부터 진행이 안 되고 있습니다.

대기자가 10만 명에 이른다는 메시지가 뜨고, 1시간 이상 기다리기도 했으나 보상금을 얼마나 받을 수 있는지 확인도 못하고, 신청도 못한 상태입니다.

보상금 신청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식당과 카페의 업주들은 컴퓨터와 휴대폰 앞에서 시간을 보내다 영업 준비에 차질을 빚기도 했습니다.

오후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전체 신속 보상 대상자 62만 명 가운데 절반인 31만 명도 처리하지 못할 정도로 인터넷 망 준비가 허술했다는 점에서 정부가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당초 예상보다 신청자가 너무 많이 몰려 홈페이지 접속이 매끄럽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인터넷 과부하를 해소하려면 관련 장비 추가와 예산이 들어 신속한 대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그동안 오전 11시까지 신청하면 당일 오후 2시에, 오후 4시까지 신청하면 당일 저녁 7시에 보상금을 지급하겠다며 신청을 독려해 왔습니다.

하지만 지금 상태라면 짝수 번호 신청이 이뤄지는 내일도 비슷한 상황이 재연될 것으로 보입니다.

보상금 신청은 오늘부터 나흘간 홀짝제로 운영되고, 오는 31일부터는 사업자번호 구분 없이 신청이 가능합니다.

이번 보상금 신청 대상자는 지난 7월 7일부터 9월 30일까지 정부의 집합금지와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이행해 손실을 본 소상공인과 소기업 등 80만 곳입니다.

이 중 보상금 지급액수가 확인돼 신속 보상을 받기로 돼 있는 업체가 62만 곳이고, 이 가운데 식당과 카페가 73%인 45만 개에 달합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박홍구입니다.

YTN 박홍구 (hk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