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 닫은 자영업자 25만 명..."안 보이는 실직 더 많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1년 동안 가게 문을 닫은 자영업자가 25만 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용보험이 없는 아르바이트생 등 통계에 안 잡히는 실직자는 더욱더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권남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신촌에서 10년째 선술집을 운영하는 조 모 씨.

매일같이 알바생 2명이 홀 서빙을 했지만, 지금은 주말에만 겨우 1명이 나옵니다.

[조 모 씨 / 서울 신촌 이자카야 운영 : 알바 학생들도 줄이고 시간도 줄이고, 평일은 혼자 할 때도 많고요. 주말만 그때그때…. 그전에 모았던 돈으로 버틴 거죠.]

길 건너 민속주점도 코로나 위기를 견디려 종업원 수를 절반으로 줄였습니다.

[장홍복 / 서울 신촌 민속주점 운영 : 종업원 수는 3명에서 4명 정도 줄었고, 아예 (거리두기) 단계가 심해졌을 때는 저희 어머니랑 저랑 직원 한 분만….]

최근 1년 동안 자영업을 하다 가게를 접고 실직자가 된 이들이 25만 명에 육박합니다.

스무 집 가운데 한 집꼴로 문을 닫은 셈입니다.

이 가운데 직원이 있던 자영업자는 4만 명 정도였고, 대부분은 직원 없이 홀로 운영하거나 가족과 함께 버티던 이들이었습니다.

[홍우형 /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 : 상황이 안 좋아지면 직원 먼저 자르게 되고, 그리고 무급 가족 종사자들이 같이 일하다가 그것도 상황이 안 되면 망하게 되고…. (여기에다) 통계에 안 잡히는 인원들이 자영업자들이 망하면서 상당히 많이 실직자가 됐을 거예요.]

실제로 직원이 있는 자영업자의 경우 무려 34개월째 감소하고 있습니다.

인건비 주기가 팍팍해 직원을 해고하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동시에, 그만큼 일자리를 잃은 종업원도 늘었단 얘기입니다.

여기에 취업자 가운데 자영업자 비중은 역대 최저로 떨어지는 등 모든 지표에서 자영업자들의 비명이 묻어나옵니다.

[김지연 /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 : (1인 자영업자 증가는) 플랫폼 기업에 고용된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도 영향이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게 단기적 현상이라기보단 구조적 변화를 반영하는 거로 보이고요.]

코로나 이전을 회복하고 있다는 최근의 고용 증가세에도 특히 종업원을 둔 자영업자의 고통과 통계에 안 보이는 실직은 한참 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권남기입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