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국 아파트값 평균 5억 첫 돌파...오피스텔도 '들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집값이 여전히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도 1% 가까운 급등세가 이어졌는데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사상 처음으로 5억 원 선을 넘어섰습니다.

덩달아 오피스텔 가격까지 치솟는 분위기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공급 부족 상황 속에 집값 오름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모습입니다.

지난달 전국의 주택 가격은 한 달 전보다 무려 0.92%나 올랐습니다.

전달보다 오름폭을 줄이긴 했지만 여전한 폭등세입니다.

수도권은 9월까지 누적 10%가 넘게 상승했습니다.

통계를 아파트로 좁히면 상황은 더욱 심각해집니다.

전국 아파트값은 한 달 만에 1.2% 가까이 급등했습니다.

수도권은 넉 달 연속 1% 넘게 상승하면서 전체 오름세를 이끌었습니다.

이에 따라 전국 아파트 평균값은 문재인 정부 출범 전인 지난 2017년 4월 2억 8,400만 원에서,

지난달엔 사상 처음으로 5억 원의 벽마저 허물었습니다.

4년 5개월 만에 77%가 넘게 오른 결과입니다.

집값이 워낙 빠르게 오르다 보니, 대체 수단이라고 볼 수 있는 오피스텔 가격까지 꿈틀대고 있습니다.

지난 3분기 오피스텔 매맷값은 직전 분기보다 1% 가까이 올랐습니다.

지난해 3분기에는 오히려 소폭 하락 세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근 들어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규제가 덜한 오피스텔로 실수요자가 몰리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제는 상황이 나아질 조짐도 찾기 어렵다는 점입니다.

[박원갑 /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 : 장기 상승에 따른 부담에다가 대출 규제에 금리까지 올라 집을 사려는 수요가 둔화하고 있고요, 다만 전세난이 여전하고 매물도 많지 않아 곧바로 약세로 돌아설지는 조금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정부가 대출 규제 등 수요를 억제하고 있지만 큰 효과를 기대하긴 어렵다는 지적이 적지 않습니다.

결국엔 신축 공급은 물론, 다주택자의 매물을 내놓게 하기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YTN 조태현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