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쿠팡 배달 차질 불가피...의장직 사임에 '책임 피하기' 뒷말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쿠팡 배달 차질 불가피...의장직 사임에 '책임 피하기' 뒷말

2021년 06월 18일 15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물류센터, 축구장 15개 크기…"물류차질 불가피"
잇따른 사망 사고에 "과로사 아냐"·"깊은 상처"
화재 당일에 김범석 의장 사임 소식 알려져
[앵커]
물류센터에 큰불이 난 쿠팡은 배송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건·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김범석 의장의 한국법인 사임 소식이 전해지면서 여러 해석이 나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상 4층, 지하 2층, 전체면적 12만7천 제곱미터 규모 물류센터에 난 대형 화재.

쿠팡은 물류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다른 센터에서 배송을 분담"하고 있다며, "주문배송 상품 지연에 따른 고객불편이 최소화되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배달 노동자 사망사고가 잇따르기도 했습니다.

[임이자 / 국민의힘 의원 (지난 15일 원내대책회의) : 쿠팡에서만 지난해 4건, 올해 초 2건의 과로사가 발생하는 등 정부는 사회적 합의 기구를 통해서 택배 기사 과로사 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사망 사고가 났을 때는 사회적 합의 기구가 권고한 근무 시간보다 낮은 수준이었다며 과로사가 아니라는 입장문을 냈지만, 국회에서는 고개를 숙였습니다.

[조셉 네이든 / 쿠팡풀필먼트서비스 대표이사 (지난 2월 24일, 국회 환노위) : 저도 故 장덕준 씨와 나이가 같은 딸 두고 있습니다. 그래서 고인의 부모께서 고인의 모습을 보고 얼마나 깊은 상처를 느꼈을지 감히 상상할 수 없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범석 의장이 한국 법인의 모든 직위를 내려놓는다는 소식이 대형 화재 당일에 알려져 여러 해석이 나옵니다.

[주영훈 /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 해외시장에 대한 공략필요성이 중요해지는 시점이라고 보이고, 아무래도 이쪽에 집중하기 위한 선택이 아니었을까 해석을 하고 있습니다." + "상황들이 엮여서 돌아가다 보니까 (처벌 피하기라는) 그런 의혹에 대해서는 완벽하게 지울 수는 없다고는 생각되고 있습니다.]

의결권 76%를 가진 미국 국적의 김범석 의장은 지난 4월 총수 지정을 피한 데다 한국 법인 직함도 없어서 내년 1월부터 경영책임자를 처벌하는 중대재해처벌법으로부터 자유로워졌습니다.

YTN 조용성[choys@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