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SK하이닉스 성과급 불만에 최태원 "연봉 모두 반납하겠다"

실시간 주요뉴스

최근 SK하이닉스에서 성과급을 두고 불만이 제기된 가운데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 연봉을 모두 반납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최 회장은 오늘 경기도 이천 하이닉스 본사에서 열린 M16 준공식에서 초과이익배분금 문제에 대해 고심했다면서, 지난해 자신이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을 반납해 나누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문제에 대한 공감과 소통이 필요했다며, 연봉 반납이 문제 해결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최 회장은 2019년 SK하이닉스에서 연봉 30억 원을 받았고, 지난해 반기 기준으로 17억5천만 원을 받아 반납 연봉은 30억 원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반도체 성과를 바탕으로 연봉 20% 수준의 성과급을 주겠다고 발표했고, 내부에서는 실적에 비해 너무 적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SK하이닉스는 최 회장의 반납 연봉을 어떻게 쓸 것인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지은 [j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