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배달 앱에서도 외식 쿠폰 이용"...내수 활성화 고심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배달 앱에서도 외식 쿠폰 이용"...내수 활성화 고심

2020년 11월 26일 14시 5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정부 소비쿠폰 발행 중단
정부, 외식 쿠폰 비대면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
이르면 연말부터 ’배달 앱’에서도 소비쿠폰 사용
[앵커]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가 또다시 상향되면서 내수 활성화 정책에도 타격이 불가피해졌습니다.

정부는 외식 쿠폰을 배달 앱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연말 할인행사도 비대면 중심으로 전환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우여곡절 끝에 재개됐던 정부의 소비쿠폰 발행이 불과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또다시 중단됐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 조치의 여파입니다.

당장 외식업계에서는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이철 / 한국외식업중앙회 사무국장 : 그것마저 막아두면 저희 장사하는 사람들 입장에선 정말 그나마 조금의 (소비) 촉진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그 조금의 촉진마저도 막아 버린 거잖아요….]

3분기 GDP 반등을 디딤돌 삼아 적극적인 내수 활성화를 추진하던 정부 입장도 난감해졌습니다

정부는 일단 일부 소비쿠폰에 한해, 비대면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홍남기 / 경제부총리 : 소비쿠폰 중에 외식 쿠폰의 비대면 사용 전환 등 가능한 범위 내에서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방역단계 완화 시에 지급 재개될 수 있도록 사전에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연말부터는 배달 앱으로 음식을 주문할 때도 소비쿠폰을 사용해 결제대금 일부를 할인받을 수 있을 전망입니다.

또 다음 달 열리는 올해 마지막 세일 행사 역시 온라인 중심으로 전환될 예정입니다.

[김용범 / 기획재정부 1차관 : 동행세일, 코리아세일페스타에 이어 내수진작 이어달리기의 마지막 주자인 크리스마스 마켓도 온라인 행사 중심으로 전환하여 차질 없이 진행하겠습니다.]

경기 반등의 암초로 지목됐던 겨울철 코로나 재유행이 현실로 다가오면서 내수 불씨를 살리기 위한 정부의 고민은 당분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