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계빚 1,682.1조 역대 최대...신용대출 증가 규모 사상 최대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가계빚 1,682.1조 역대 최대...신용대출 증가 규모 사상 최대

2020년 11월 24일 12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가계빚 1,682.1조 역대 최대...신용대출 증가 규모 사상 최대
우리나라 가계의 빚이 3분기에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3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은 1천682조1천억 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습니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 1천637조3천억 원보다 44조9천억 원, 2.7% 늘었습니다.

이러한 증가 규모는 2016년 4분기 46조1천억 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입니다.

특히 7월에서 9월까지 불과 석 달 사이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사상 유례없는 22조 원 넘게 급증했습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급증 현상에 대해 "3분기 중 주택매매, 전세 거래량이 2분기나 작년 3분기보다 늘었기 때문에 주택자금 수요가 있었고, 주식자금 수요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에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까지 늘면서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대 분기 증가액을 기록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종수 [js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