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매입주택 현장 찾은 국토부 장관...전세대책 실효성 논란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매입주택 현장 찾은 국토부 장관...전세대책 실효성 논란 여전

2020년 11월 22일 20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난주 전세 대책을 발표한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이 LH가 최근 매입한 신축 다세대 주택을 찾아 주거 환경과 사업 추진 과정 등을 점검했습니다.

김 장관은 매입임대 주택의 품질을 개선해 아파트 수요를 흡수하겠다고 말했지만, 실수요자들이 공공임대를 선택할진 지켜봐야 한다는 평가입니다.

신윤정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은평구에 있는 신축 다세대 주택입니다.

지상 6층짜리 건물로 집마다 전용면적 57㎡ 정도 크기에 방 3개, 화장실 2개가 갖춰져 있습니다.

LH가 민간 건설사에서 사들여 최근 다자녀·무주택 가구를 대상으로 입주자를 모집했고 소득과 자산 심사로 10가구를 선정해 조만간 입주를 시작합니다.

임대료는 보증금 1억에 월 31만 원 정도에서 비율 조정이 가능한데, 주변 시세의 30% 수준입니다.

정부가 지난 19일 발표한 공공임대 주택 공급 계획을 보면 이런 빌라와 오피스텔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전체 11만4천 가구 가운데 LH가 민간 건설사와 미리 매입을 약정해 짓는 임대주택 4만4천 가구와,

전용 면적을 최대 85㎡까지, 매입 가격을 평균 6억 원까지 확대한 공공전세 모두 이런 다세대 또는 오피스텔로 공급될 예정입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전세 대책에 대한 부정 여론을 의식한 듯 휴일에도 현장을 찾아 주택 주변과 내부를 살펴보고 추진 현황을 보고받았습니다.

김 장관은 민간 건설사들의 참여를 유도해 양질의 신축 주택을 빠르게 공급하겠다며, 공급 확대로 전·월세 시장이 안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 아파트에 비해서 품질이 너무 떨어지게 되면, 아무리 그래도 가겠느냐 이런 의구심을 갖는 건 너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매입 가격을 서울 평균 6억 원으로 했다는 것은 크기의 문제도 있지만 품질 자체에도 획기적인 개선을 담고 있다는 것이고….]

앞서 민주당 미래 주거 추진기획단도 매입임대 주택을 방문하는 등 정부 여당이 연일 현장 홍보에 나서고 있지만, 전세난을 해소할 대책이 될진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윤지해 / 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지금 시장에 가시면 아파트의 전세 물건이 없는 거지 빌라의 전세 물건이 없는 건 아닙니다. 신축 매입 약정하는 부분 혹은 공실을 활용하는 부분들이 비아파트 유형에 집중돼 있다 보니까 그래서 그 부분들은 사실 시장에서 수요자들이 원하는 유형이 아니다….]

정부 여당의 바람에도 전세 수요자들이 외면할 경우 전세난은 잡지 못한 채 LH의 부채만 불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YTN 신윤정[yjshin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