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음 주부터 1억 원 이상 고액 신용 대출 막힌다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다음 주부터 1억 원 이상 고액 신용 대출 막힌다

2020년 11월 22일 09시 2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다음 주부터 1억 원 이상 고액 신용 대출 막힌다
은행권이 다음 주부터 1억 원을 웃돌거나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하는 신용대출을 본격적으로 제한합니다.

KB국민은행은 내일(23일)부터 1억 원이 넘는 신용대출,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한 신용대출에 대한 심사를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융당국이 오는 30일부터 일괄 적용을 예고한 '1억 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 40%' 규제의 대상은 연 소득 8천만 원이 넘는 고소득자이지만, KB국민은행은 소득과 관계없이 신용대출이 1억 원을 넘어서면 규제를 적용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우리은행도 1억 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30일보다 앞서 다음 주 중 실행할 예정입니다.

농협도 DSR 규제는 아니지만 잇따라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신용대출을 억제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은행들이 금융당국 규제보다 앞서 신용대출을 강하게 막는 것은, 최근 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 이후 가수요 신용대출이 크게 늘면서 연말까지 올해 대출 총량 목표를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김현우 [hmwy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