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명희 회장, 두 자녀에게 이마트·신세계 지분 증여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이명희 회장, 두 자녀에게 이마트·신세계 지분 증여

2020년 09월 28일 22시 5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명희 회장, 두 자녀에게 이마트·신세계 지분 증여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이마트와 신세계 보유 지분 중 일부를 자녀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에게 각각 증여했습니다.

이명희 회장은 정용진 부회장에게 이마트 지분 8.22%를, 정유경 사장에게 신세계 지분 8.22%를 각각 증여했습니다.

이번 증여로 정용진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8.55%, 정유경 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8.56%로 각각 높아졌고 두 사람은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의 최대 주주 자리에 올랐습니다.

이마트 증여 주식은 3천244억 원, 신세계 증여 주식은 1천688억 원 규모로, 총 4천932억 원에 달해 신세계그룹은 약 2,500억 원에 달하는 증여세를 적법하게 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신세계그룹은 정용진·유경 남매가 각각 이마트와 신세계를 책임 경영하는 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박병한 [bh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