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5,039명| 완치 13,901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75,296명
또 불거진 靑 '똘똘한 한 채' 논란
Posted : 2020-07-13 13: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청와대가 또 부동산과 관련한 구설에 올랐습니다.

노영민 비서실장에 이어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도 '똘똘한 한 채' 논란에 휩싸인 건데요,

어떤 내용인지 짚어보겠습니다.

다주택자인 윤 비서관은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주택 정책을 담당하고 있는데요.

고위 공무원의 다주택 보유가 부적절하다는 국민 눈높이를 고려해 세종시에 있는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며, 이미 계약을 맺었다고 어제 오전 밝혔습니다.

문제는 윤 비서관이 남긴 아파트 한 채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다는 점입니다.

윤 비서관은 현재 근무지가 청와대, 그러니까 서울이기 때문에 세종시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런데 지난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는 말이 조금 달랐습니다.

공무원 특별공급제도의 취지를 고려해 세종시에 전입하고 실거주한 뒤에 팔 계획이라고 밝힌 건데요

결국, 논란이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알면서도, 이른바 '똘똘한 한 채'를 지키기 위한 결정을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됩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에서 논란을 일으킨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다음 발언 한 번 들어보시죠.

[장하성 / 당시 청와대 정책실장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지난 2018년) : 모든 국민이 강남 가서 살려고 하는 건 아닙니다. 살아야 할 이유도 없고 거기에 삶의 터전이 있지도 않고. (중략) 저도 거기에 살고 있기 때문에 제가 지금 이렇게 말씀드리는 겁니다.]

강남에 살아보니 강남에 살 필요가 없다, 당시 장하성 정책실장의 발언은 부동산 시장 불안정과 맞물려 큰 비판을 받았습니다.

최근에는 노영민 비서실장도 논란의 중심에 섰죠.

청와대 다주택 참모들에게 집을 팔라고 권고했으면서도 자신은 다주택을 유지했고, 막상 팔라고 내놓은 집이 반포가 아닌 자신의 지역구 청주에 있는 아파트였는데요.

비판 여론이 걷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지자, 결국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며 반포 아파트도 매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와 정치권 인사 가운데 상당수가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고위 공직자가 다주택을 보유한 것이 부적절하다고 평가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이어지는 청와대 참모의 사려 깊지 못한 언행이, 정책의 신뢰성을 더 떨어뜨리고 있는 건 아닌지 되돌아볼 때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조태현 [chot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