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알레르기 유발" 인터넷 판매 청바지서 유해물질 검출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알레르기 유발" 인터넷 판매 청바지서 유해물질 검출

2020년 07월 07일 17시 1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터넷 판매 청바지 일부에서 유해물질 검출
청바지서 내분비계 장애 추정 물질도 검출
[앵커]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청바지 중 일부 제품에서 발암물질과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니켈 등이 안전기준 넘게 검출됐습니다.

해당 제품의 수입·제조사들은 판매를 중단하고 회수에 나섰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터넷에서 판매되는 청바지들입니다.

주로 3~4만 원대로 저렴한 가격입니다.

그런데 이 청바지들에서 기준을 넘는 유해물질들이 검출됐습니다.

소비자원이 시중에서 파는 30개 제품을 조사했는데 한 개 제품에서는 발암물질인 벤지딘이 피부에 접촉하는 옷감과 주머니 감에서 최대 2.7배 초과해 나왔습니다.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 분류해 장기 노출 시 암 유발 위험이 있고, 피부에 오래 닿으면 피부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신국범 / 한국소비자원 안전감시국 제품안전팀장 : 이번에 검출된 벤지딘은 국제암연구소에서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특히 방광암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습니다.]

3개 제품에선 피부에 닿으면 발진 등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중금속 니켈이 기준치를 최대 6배 초과해 검출됐습니다.

특히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일수록 피부 위해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입니다.

[청바지 착용 피해 소비자 : 청바지를 입고 땀을 많이 흘렸는데 알레르기처럼 가려워서요….]

또 성인용 1개 제품 옷감에선 내분비계 장애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인 '노닐페놀 에톡실레이트'도 검출됐습니다.

현재 성인용 의류에는 관련 안전 기준이 없는데 이번 검출된 건 내년 2월 유럽연합에서 적용되는 안전기준보다 3.9배 많은 수준입니다.

소비자원은 수입·제조사들이 권고를 수용해 문제의 제품들을 판매 중지하고 회수 조치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YTN 차유정[chayj@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