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은 "북한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 1,761달러"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한은 "북한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 1,761달러"

2020년 07월 04일 05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北 가구당 평균 금융자산 1,761달러…211만 원"
"북한 가구당 부채 408달러…48만 원"
北 금융거래, 농가 대출 기준으로는 우간다 수준
[앵커]
북한 가구의 평균 금융자산은 1천761달러, 우리 돈으로 211만 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북한의 금융거래 수준은 1990년대 중반 우간다 수준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 주민들이 가구당 보유한 금융자산은 1천761달러, 우리 돈으로는 211만 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한국은행이 북한이탈주민 212명을 상대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보유했던 금융자산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금융자산 대부분은 현금으로 1천310달러였고 외상거래인 상거래 신용 389달러, 곡물 고리대 등 돈을 빌려주는 금전대차 54달러, 곗돈 8달러였습니다.

북한 주민 1가구당 부채는 408달러 우리 돈으로 약 48만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북한에선 공식 은행으로부터 돈을 빌릴 수 없어서 개인 간 신용거래나 외상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주영 / 한국은행 북한경제연구실 연구위원 : 사회주의 체제상 개인들에게 대출할 수가 없고요. 개인들은 은행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은행예금액도 1달러 수준에 불과합니다. 그래서 공식 금융기관은 마비상태라고 볼 수 있습니다.]

돈주로 불리는 자산가가 개인은행으로 발전했다는 주장은 거리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주영 / 한국은행 북한경제연구실 연구위원 : 돈주들이 지금 고리대금, 투자, 송금, 환전 등은 활발히 하고 있으나 예금이나 대출 업무는 활성화 돼 있지 않다는 측면에서 아직까지 개인은행으로 불리기에는 매우 부족한 상황입니다.]

농촌 가구가 돈을 빌릴 수 있는 비율이 12.6%에 그쳐 이를 기준으로 볼 때 북한의 금융 거래 수준은 1990년대 중반 베트남에 크게 못 미치는 우간다 수준에 머물러있는 것으로 한은은 분석했습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