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소상공인 2차 대출 접수 첫날, 창구 대란 없어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소상공인 2차 대출 접수 첫날, 창구 대란 없어

2020년 05월 18일 22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창구 대란 없어…오프라인으로 신청한 고객 대부분 고령층
이미 홈페이지·앱으로 신청한 경우 많아 창구 혼잡 없어
15일부터 콜센터와 ARS로도 신청할 수 있게 돼 수요 분산
2차 소상공인 대출 ’한산’…비대면 대출 신청 가능했기 때문
[앵커]
오늘(18일)은 은행권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접수는 물론,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 대출이 함께 이뤄진 첫날인데요.

수요가 분산된 덕분에 우려했던 것과는 달리 은행 영업점 창구 대란은 없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오전부터 긴급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을 받기 시작한 한 시중은행 영업점.

우려했던 창구 대란은 없었습니다.

이 은행에선 창구가 붐빌 경우를 대비해 고객들이 온라인으로도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었습니다.

은행에 직접 재난지원금을 신청하러 온 이들은 온라인 신청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이 많았습니다.

[김국휘 / 서울 공덕동 : 이 은행을 자주 이용하는 고객으로서 바로 이웃에 살고 있기 때문에 여기 찾아와서 (재난지원금 신청)하게 됐습니다.]

예상보다 창구가 혼잡하지 않았던 건 일주일 동안 많은 이들이 이미 카드사 홈페이지나 앱으로 재난지원금 신청을 마쳤기 때문입니다.

지난 15일부터는 카드사 콜센터와 ARS로도 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게 되면서 일부 고령층 수요도 분산된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시중은행도 사정은 마찬가지였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하려는 이들로 붐빌 거라는 예상과 달리 은행 안은 오전에 이어 오후에도 비교적 한산한 모습입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금융지원대출의 경우에도 순서를 기다리는 고객들의 대기줄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1차 대출 때보다 대출금리가 오른 데다, 은행별로 영업점 방문 없이 비대면 대출 신청이 가능하도록 했기 때문입니다.

[전호재 / 농협은행 과장 : 걱정을 많이 했는데 (2차 대출) 온라인 접수를 하고 있어서 그런지 내점하시는 분들이 많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각 은행 영업점에선 또 직원들이 마스크를 쓴 채 가림막 뒤에서 고객을 응대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도 신경을 쓰는 모습이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