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417명| 완치 12,178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02,144명
'재난지원금·코로나 대출' 동시 접수...은행창구 혼잡 우려
Posted : 2020-05-18 00:04
오늘부터 은행 영업점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가능
BC카드 : 기업은행 등 15개 제휴 금융기관에서 접수
소상공인 ’2차 코로나 대출’ 오늘부터 7개 은행에서 접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부터는 온라인뿐 아니라 시중 은행에서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5부제에 따라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사람만 신청 가능한데요.

소상공인에게 긴급 자금을 빌려주는 '코로나 대출' 2차 접수도 함께 시작돼 은행 창구 혼잡이 우려됩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부터 시중은행 영업점에서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은행계 카드를 쓰는 사람은 해당 금융그룹의 은행 영업점으로 가면 되는데 예를 들어 신한카드 이용자는 신한은행에서 신청 가능합니다.

BC카드는 기업은행 등 15개 제휴 금융기관에서 신청을 받습니다.

또 삼성카드는 신세계백화점에 있는 고객센터에서, 롯데카드는 롯데백화점 카드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습니다.

재난지원금 오프라인 신청은 오는 22일까지 5부제가 적용됩니다.

즉, 오늘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세대주만 신청이 가능합니다.

5부제가 끝난 온라인 신청은 요일에 상관없이 언제나 할 수 있습니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최대 천만 원을 빌려주는 '코로나 대출' 2차 접수도 시작됩니다.

대출이 필요한 사람은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7개 은행 영업점을 찾아가면 됩니다.

1차 대출을 받았거나, 기존 채무를 연체한 사람 등은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긴급재난지원금과 소상공인 대출 신청이 동시에 시작되면서 은행 영업점에 혼잡이 빚어질 거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은행연합회는 은행을 방문할 때 반드시 마스크를 쓰고 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이지은[jele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