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38명| 완치 12,065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84,890명
코로나 여파에 석탄 발전량 15% 감소
Posted : 2020-05-02 09:42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위축과 미세먼지 저감 정책 등의 영향으로 지난 1∼2월 발전량이 2%가량 감소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 전력통계속보를 보면, 올해 1∼2월 총발전량은 9만6천여 GWh(기가와트아워)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 감소했습니다.

발전 비중이 가장 큰 석탄 발전량은 4만799GWh에서 3만4천710GWh로 15%가까이 하락했습니다.

이는 지난 1월 중국 내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자동차 산업이 일부 생산 차질을 빚는 등 전력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여기에다 정부가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에 따라 일부 석탄발전소의 가동을 정지하고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을 시행하면서 석탄 발전량이 가파르게 줄었습니다.

김현우 [hmwy12@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