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배달의민족 "개편 수수료 체계, 전면 백지화"
Posted : 2020-04-10 15:48
배달의민족 "개편 수수료 체계, 전면 백지화"
배달의민족이 점주들에게 과도한 수수료를 부담시킨다고 지적된 새 수수료 체계를 열흘 만에 철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음식 주문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 형제들'은 오늘(10일) 공식 사과문을 내고 오픈서비스를 전면 백지화하고 이전 체계로 돌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배달의민족은 또 앞으로 주요 정책 바꿀 때는 입점 업주들과 협의체를 구성해 결정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1일 도입된 '오픈서비스'는 점주들이 주문으로 올린 전체 매출액의 5.8%를 수수료로 떼가는 정률제 중심의 요금 체계입니다.

원래 월 8만8천 원을 받는 정액제 중심에서 바꾼 건데, 개편된 수수료를 적용하면 실제 소상공인들의 부담이 훨씬 크다는 지적과 반발이 잇따랐습니다.

배달의민족 측은 전체 점주의 절반에 달하는 영세업체들은 개편 이후 오히려 부담이 적어졌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이재명 경기지사 등 정치권 등을 중심으로 배달의민족이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일방적으로 요금을 올렸다는 등의 비판이 계속되자 결국 입장을 바꿨습니다.

차유정[chayj@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