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골든타임 떠나가는 항공업계...정부는 "자구노력" 강조
Posted : 2020-04-07 17:15
"대안 심도 있게 논의 중"…대기업 특혜 시비 우려하는 모습
전문가 "고정비 비중 높은 산업…빠르게 숨통 틔워줘야"
"저비용 항공사는 금융 지원·대형사 정부 지급 보증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면서 항공업계가 존폐 위기에 몰렸는데요.

대책을 고민 중인 정부는 여전히 대기업 항공사의 자구노력을 강조하고 있어,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업계와는 온도 차를 보이고 있는 모습입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셧다운'에 들어간 저비용 항공사 이스타항공이 정규직을 300명 줄이기로 한 데 이어 대형사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도 자구책 마련에 나서는 등 항공업계 전반이 고사 위기입니다.

업계는 정부의 빠른 지원책 마련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기업의 자구 노력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대안을 심도 있게 논의 중이라는 했지만, 여전히 '대기업 특혜 시비' 우려에 더 신경을 쓰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런 원론만 강조하기엔 상황이 급하다는 전문가들의 목소리가 적지 않습니다.

비행기가 날지 못해도 고정비가 빠져나가는 산업 특성상, 당장 숨통을 틔워줘야만 생존이 가능하다는 지적입니다.

저비용 항공사엔 금융 지원을, 대형사엔 회사채 발행 시 정부의 지급 보증을 해주는 방식의 투트랙 지원 방식이 강력히 거론됩니다.

[허희영 /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대형사들은) 운전자금만으론 막을 수 없습니다. 계속 줄줄이 들어오고 있는 부채 상환이나 회사채 만기를 연장해주고 그것에 대해서 계속 자금 조달이 가능해지도록 하려면 정부가 지급보증을 해줘야 합니다.]

실제로 미국 독일 등이 기간산업인 항공산업의 중요성을 고려해 앞다퉈 대규모 자국 항공사 지원 대책을 발표한 것과는 대비되는 상황입니다.

일각에서는 그러나, 코로나19로 다른 산업군도 위기에 처한 만큼 정부가 선별적 지원을 하되, 이미 공급 과잉의 문제를 안고 있는 항공업계의 구조적 재편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주 원 /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코로나19로) 위기에 빠진 산업이 줄을 서 있거든요. 정부가 무한정 (지원)할 순 없고 대형사들도 특단의 대책은 필요한 것 같아요. 스스로 대규모 자산을 빨리 매각한다든가 이런 부분도 동반되는 게 필요하다고 봅니다.]

정부가 조만간 기간산업 지원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관측되는데, 심폐소생술과 체질 개선,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묘책이 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집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