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금융지원 대책만 41조...대기업도 지원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금융지원 대책만 41조...대기업도 지원

2020년 03월 24일 22시 2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출렁이는 금융시장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해 정부가 41조 원이 넘는 금융지원 대책을 마련했는데요.

자구노력을 전제로 대기업도 금융지원 대상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최두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금융시장이 요동치자, 정부가 중소, 중견기업은 물론 대기업까지 금융지원 대상을 넓혔습니다.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한 현재의 경제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대기업 지원은 필요한 경우에 한하겠다면서도 국민이 납득할 수 있을 만큼의 자구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전제로 달았습니다.

[은성수 / 금융위원장 : 특별한 대기업 같은 경우도 돈을 주려면 국민 여러분이 납득할 수 있는 정도의 어떤 선 자구노력이 있을 거고….]

채권시장 안정을 위해서 조성하기로 한 채권시장안정펀드는 10조 원 규모에서 배가 늘어난 20조 원 규모로 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회사채 차환발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신속 인수제도 등에 4조 천억 원을 추가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단기자금시장의 불안을 완화하기 위해선 7조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했는데 먼저 증권사에 5조 규모의 유동성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요동치는 증권시장 전반의 안정을 도모하기 위한 증권시장안정펀드도 10조 7천억 원 규모로 조성해 다음 달 초 가동한다는 방침입니다.

[은성수 / 금융위원장 : 5대 금융지주와 업권별 주요 금융회사 등이 뜻을 모아 10조 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겠습니다.]

여기에 필요한 재원은 산은 등 정책금융기관과 금융권의 자체재원을 토대로 하겠다는 게 금융당국의 설명입니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은 개인종합자산관리계자 가입 대상을 확대하는 것과 같은 세제지원 방안도 계속 고민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