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384명| 완치 6,776명| 사망 200명| 검사 누적 486,003명
이명희·조현민 "조원태 회장 지지...조현아 외부 연대 안타까워"
Posted : 2020-02-04 22:35

동영상시청 도움말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가속화하는 가운데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막내 딸 조현민 한진칼 전무가 장남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한진그룹은 이 고문과 조 전무는 그룹에 이 같은 입장을 전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 고문과 조 전무는 입장문에서 한진그룹 대주주로서 선대 회장의 유훈을 받들어 그룹의 안정과 발전을 염원한다며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를 지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지난달 31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과 손을 잡고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체제 도입을 선언하고 반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이에 따라 조원태 회장 측 지분은 우호적인 델타항공 등을 합해 33.45%가 될 것으로 보이며, 조현아 전 부사장은 KCGI, 반도건설과 함께 31.98%를 확보한 상태여서 경영권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보입니다.

김현우[hmwy12@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