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지난해 4분기 항공업계 실적 마이너스 예상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지난해 4분기 항공업계 실적 마이너스 예상

2020년 01월 26일 11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지난해 4분기 항공업계 실적 마이너스 예상
항공업계가 지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적표를 받아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항공업계는 '보이콧 재팬' 등 대내외 악재가 닥친 데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실적 악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둘째 주에 아시아나 항공은 다음 달 12일, 제주항공은 다음 달 11일 각각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지난해 4분기 항공업계 실적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불매운동의 여파가 이어진 데다 항공 화물 회복이 더디게 이뤄지면서 모두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실제로 지난해 4분기 일본 노선 수송량이 1년 전보다 38.6% 감소하면서 전국 공항의 국제선 수송량도 2천204만 명으로 1년 전보다 0.3%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항공업계는 일본 노선 부진이 올해 하반기부터 회복되고 항공화물 수송량도 나아질 것으로 보고 있지만,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악재로 보고 있습니다.

대한항공은 주 4회 운항하고 있던 인천~우한 노선을 오는 31일까지 중단하기로 했고 티웨이항공은 인천~우한 노선을 신규 취항할 예정이었지만, 노선 취항을 연기했습니다.

백종규[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