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꿈의 통신 5G'...원격 서비스 '봇물'
Posted : 2020-01-25 05:4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세계에서 첫 상용화를 이룬 5세대 이동통신의 가장 큰 특징은 고용량의 데이터를 눈 깜짝할 속도로 끊김 없이 보내고 받을 수 있는 점인데요.

이른바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성'으로 부릅니다.

이런 특징이 반영된 서비스들이 농업과 원격 의료 등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하며 일상을 바꾸고 있습니다.

백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장비가 스스로 굴착작업을 합니다.

880km나 떨어진 중국에서 한국에 있는 건설기계를 원격 제어하는 모습입니다.

굴착기에 달린 카메라가 영상을 관제센터에 보내면 실시간 영상을 보며 조종이 가능한 겁니다.

꿈의 이동통신으로 불리는 이른바 5세대 이동통신이 상용화되면서 가능해진 모습입니다.

오는 7월부터는 도로에서 5G 기술 기반의 3세대 자율주행 차량을 만날 수 있는데,

이 차량은 CCTV와 신호등, 도로 위 다른 차 등이 5G 통신망에 연결돼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도로 상황을 판단하게 됩니다.

5G는 첨단 산업뿐 아니라 전통의 농업 지형도 확 바꿔놓고 있습니다.

논과 밭에 가지 않고도 농사를 짓습니다.

원격 조종으로 농사를 지을 수 있게 된 것으로 5G가 농업의 최첨단 혁신도 앞당기고 있는 겁니다.

[한영진 / LG유플러스 스마트팜 프로젝트팀장 : 시범 사업 중 실제 농민들이 이용하면서 나온 개선 사항을 반영해 완성도를 높여 2021년쯤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5G 기술은 환자의 목숨을 살리는 역할까지 영역을 넓히고 있는데,

119구급대가 영상통화를 통해 환자와 소통하고 의료진도 실시간으로 환자를 살필 수 있습니다.

또 수술 과정의 의료 정보도 5G를 통해 초고속으로 보내면, 외부의 의료진이 종합적 판단을 내려 신속하게 대응하게 됩니다.

[장동경 / 삼성서울병원 교수 : 의료진이 우왕좌왕 움이지 않고도 실제로 많은 것들을 처리할 수 있고요. 환자 입장에서 기다리지 않고 실시간으로 정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의미가 됩니다.]

산업기술과 5G 통신기술 융합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지금까지 상상하지 못했던 변화들이 우리 앞에 성큼 다가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22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