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귀성은 첫날 오전·귀경은 설날 오후 가장 붐빌 듯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귀성은 첫날 오전·귀경은 설날 오후 가장 붐빌 듯

2020년 01월 21일 10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귀성은 첫날 오전·귀경은 설날 오후 가장 붐빌 듯
이번 설 연휴 기간 귀성길은 오는 24일 오전 9~10시, 귀경길은 설 당일인 25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가장 붐빌 것으로 예상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 동안을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정부 합동 특별 교통 대책을 시행합니다.

이번 설에는 모두 3천279만 명, 하루 평균 656만 명이 이동하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472만 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해 설과 마찬가지로 오는 24일부터 26일까지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올해 설은 귀성 기간이 짧아 귀경보다 귀성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순으로 예상됩니다.

설 연휴 기간 하루 평균 고속버스는 천220여 대, 열차 33편, 연안여객선은 104척이 추가 투입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줄일 계획입니다.

정부는 연휴 기간 드론 10대와 암행 순찰차 22대 등을 투입해 위험 운전 차량을 집중 단속하고 결빙 취약 시간인 밤 11시부터 아침 7시에는 순찰과 예방적 제설작업을 진행할 방침입니다.

백종규 [jongkyu87@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