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0,237명| 완치 6,463명| 사망 183명| 검사 누적 461,233명
故 신격호 회장 조문 이틀째...각계 애도 이어져
Posted : 2020-01-20 15: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어제 별세한 롯데그룹 창업주 고 신격호 명예회장의 빈소에 각계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문 대통령이 한국 경제의 토대를 쌓은 고인의 노고를 치하하고 한일 사이 경제 가교역할을 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말했습니다.

함께 빈소를 찾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역시, 한국 경제와 산업 발전에 초석을 놓은 분이라며, 고인이 보인 개척 정신과 열정 경영이 앞으로 큰 울림으로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오늘 오전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은 데 이어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구자열 LS그룹 회장 등 주요 총수들의 조문도 잇따랐습니다.

재계 단체에서는 손경식 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잇따라 빈소를 방문했습니다.

정치계 인사 가운데서는 오전에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오후엔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발걸음했습니다.

신 명예회장의 장례는 4일장으로 치러지고 발인은 모레(22일) 새벽으로 고향인 울산 울주군 선영에 안치될 예정입니다.

최아영 [cay24@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