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故 신격호 회장 조문 이어져...이재용·박용만 등 빈소 찾아
Posted : 2020-01-20 12:0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롯데 창업주인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뒤 오늘부터 외부 인사들의 조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도 조문하는 등 정계 재계는 물론 각계 인사들이 속속 찾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박소정 기자!

마지막 1세대 경영인의 별세 소식입니다.

그룹 관계자 뿐 아니라 다른 재계 인사들의 방문도 이어지고 있죠?

[기자]
이곳 아산병원에 마련된 고 신격호 명예회장 빈소에서는 어제 저녁 7시부터 조문을 받기 시작했는데요.

어젯밤에는 가족과 친척 등 롯데그룹 관계자들 일부가 조문했고, 오늘 오전부터 외부 인사들이 찾고 있습니다.

오전 9시 40분쯤에는 롯데그룹과 관계있는 인사가 아닌 재계 인사로는 처음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방명록에 애도를 표하는 글을 남기고 들어가 15분가량 조문한 뒤 소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 없이 장례식장을 떠났습니다.

이후 오전 10시쯤에는 정치계 인사로는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처음으로 찾았고, CJ그룹 손경식 회장은 일본 출장에서 돌아온 직후 바로 빈소를 찾아 존경하는 기업인이 돌아가셨다며 애도를 표했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도 찾아 1세대 창업주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왔다면서 명복을 빈다고 밝혔습니다.

명예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도 조문을 마쳤습니다.

롯데그룹 계열사 임직원들도 차례로 조문하고 있습니다.

빈소 안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를 비롯해 정세균 국무총리 등 정계 인사들이 보낸 조화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등이 보낸 조화도 세워져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후에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 대통령을 대신해 조문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외부 인사들이 줄을 잇고 있군요.

경영권 다툼을 벌였던 신동빈 신동주 형제가 어떤 모습인지도 궁금한 부분인데요.

[기자]
빈소 안은 비공개이기 때문에 직접 모습을 보기는 어렵지만, 차남 신동빈 롯데 회장과 장남 신동주 SDJ 코퍼레이션 회장은 상주로 함께 조문객을 맞고 있습니다.

어제 신격호 명예회장의 마지막 길을 함께 지킨 두 형제와 딸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은 어젯밤에도 빈소를 지켰고,

오늘도 오전 8시 전후로 빈소에 도착했습니다.

지난 2015년 경영권 다툼을 벌이며 사이가 멀어진 두 형제는 한동안 만나지 않다가 아버지의 별세를 계기로 1년 3개월 만에 만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 명예회장의 부인 시게미츠 하츠코 씨는 어젯밤 9시쯤, 사실혼 관계인 서미경 씨도 어젯밤 11시쯤 빈소를 찾았습니다.

고 신 명예회장은 유언은 따로 남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롯데 지분도 수년 전 대부분 처분해 매우 일부만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례는 롯데 그룹장으로 치러지는데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명예장례위원장을, 롯데지주 황각규·송용덕 대표이사가 장례위원장을 맡았습니다.

발인은 오는 22일입니다.

영결식은 고인이 생전에 한국의 랜드마크를 만들겠다는 꿈을 가지고 세운 롯데월드 타워에 있는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아산병원에서 YTN 박소정[soj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