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가상공간에서 설계·디자인...VR 시대 성큼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가상공간에서 설계·디자인...VR 시대 성큼

2019년 12월 22일 07시 3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VR 기술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자동차 디자인 협업
디자인 품평하면서 실시간 개선…시간·비용 절감
[앵커]
공간의 제약 없이 가상현실에서 여러 체험을 해볼 수 있는 VR 기술, 지금까진 주로 게임을 통해 많이 접하셨을 텐데요,

제품 설계와 디자인부터 모의 면접까지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본격적으로 활용되면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김태민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기자]
가상 공간에 3D 입체화면으로 구현된 실물 크기의 자동차입니다.

이곳에서 세계 각지의 직원들이 모여 의견을 나누고 디자인을 만들어갑니다.

차 외부는 물론 안으로도 직접 들어가 볼 수 있습니다.

지금 제가 보고 있는 건 뒤 화면에 나타나 있는 가상 공간의 자동차들입니다.

이렇게 VR 방식을 활용하면 개발 중인 자동차를 미리 체험하고 논의해볼 수 있습니다.

1mm 단위까지 움직임을 감지하는 이 VR 공간에서는 최대 20명이 동시에 참여해 디자인을 품평할 수 있습니다.

바로바로 외형을 바꾸면서 논의할 수 있어 개발에 드는 시간과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었습니다.

[양희원 / 현대·기아차 바디 담당 전무 : 과거에는 '프로토'라고 하는 실물의 차가 만들어졌을 때만 그걸 확인할 수 있지만, 이 가상 환경 체계에서는 실물이 만들어지기 이전에 우리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장소에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VR 기술은 개발 현장뿐 아니라 모의 면접에도 활용됩니다.

지원자들이 가상의 면접장에서 직군별로 준비된 인사 담당자들의 질문에 답하면,

프로그램은 지원자들의 시선과 음성을 분석하고 일일이 평가해 개선점을 알려줍니다.

이 모의면접 서비스는 출시 5개월 만에 대학 등 60여 개 기관에 설치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한때 이색 체험으로만 여겨지던 가상현실!

기술 발전과 함께 일선 산업 현장에도 속속 도입되면서 전 분야의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