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수백만 원 프로야구 연간시즌권, 개막 후에도 환불받는다
Posted : 2019-12-12 22:20
수백만 원 프로야구 시즌권, 환불 쉬워진다
연간시즌권, 정규 홈경기 모두 관람 가능
공정위 "고객의 계약 해제권 제한…약관법 위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응원하는 팀의 그해 홈 경기를 모두 관람할 수 있는 프로야구 연간 시즌권, 가격도 비싼 건 수백만 원에서 무려 천만 원대도 있습니다.

만만치 않은 가격에도 그동안은 시즌이 개막하고 나면 환불받기가 어려웠는데, 내년부터는 쉽게 취소하고 돈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됩니다.

김평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열정적인 프로야구 팬들은 중계방송으로 만족하지 않고 직접 경기장을 찾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럴 때 정규시즌 홈경기를 모두 관람할 수 있는 연간시즌권을 사기도 합니다.

가격은 만만치 않아서 좋은 자리에서 보려면, 200만 원에서 600만 원가량 들고, 아주 비싼 건 천700만 원짜리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야근이 잦은 부서로 발령 난다든지 피치 못할 사정이 생겨도 중간에 시즌권 이용을 취소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가운데 8개 구단은 환불을 아예 안 해주거나 정규시즌 개막 등의 일정 시점이 지나면 환불을 못하게 막았기 때문입니다.

공정위는 이 규정이 고객의 계약 해제권을 부당하게 포기하게 해 약관법 위배라고 보고 시정하도록 조치했습니다.

8개 구단은 연간시즌권 금액의 10%를 수수료나 위약금으로 빼고 환불 시점까지 이미 치러진 경기 수를 반영해 돈을 돌려주도록 규정을 고쳤습니다.

새 환불 규정은 내년 시즌권 판매부터 적용됩니다.

[이태휘 / 공정거래위원회 약관심사과장 : 스포츠 관람권 계약해지와 환불 관련해서 피해 예방과 소비자 권익 보장에 따라 건전한 스포츠 관람 문화가 확립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원래부터 환불 불가 조항이 없던 SK와이번스와 기아타이거즈는 이번 공정위의 조치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763명| 퇴원 18명| 사망 7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