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한도 3배 넘게 몰린 안심대출...서울 대거 탈락?
Posted : 2019-09-29 22:04
신청 금액, 접수 6일 만에 20조 한도 초과
지난 26일 50조 초과…최종 신청액 60조 넘을 듯
집값 낮은 순서로 선정…서울 탈락자 많을 듯
9억 원 상한 ’서민형’ 논란도 잦아들 듯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주택담보대출을 연 1%대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에 한도의 3배가 넘게 신청이 몰린 것으로 보입니다.

집값이 비싼 서울의 신청자는 대거 탈락할 거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은 최저 연 1%대의 고정금리로 갈아탈 수 있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접수 개시 엿새 만에 신청 금액이 한도인 20조 원을 넘었고, 지난 26일에는 50조 원도 넘어섰습니다.

최종 신청 총액은 60조 원도 넘을 거란 관측이 지배적입니다.

이 때문에 집값이 비싼 서울과 수도권에서는 탈락자가 대거 나올 것으로 전망됩니다.

신청자 중에 집값이 낮은 순으로 대출이 승인되는데, 서울의 주택매매 중위가격은 다른 지역의 서너 배나 될 정도로 집값이 높기 때문입니다.

금융권에서는 기존 보금자리론의 상한선인 6억 원보다도 커트라인이 더 낮아질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옵니다.

지난 2015년에 신청받았을 때는 사실상 커트라인이 5억 원 수준이었고 평균 주택가격은 2억 9천만 원이었습니다.

커트라인이 대폭 낮아지면 신청 상한선인 9억 원 때문에 불거졌던 '서민형' 기준 논란도 잦아들 것으로 보입니다.

금융위는 신청자들의 소득과 주택가격 분포, 예상 커트라인 등을 분석해 발표할 계획입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