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4개월 연속 한국 조선업게 수주량 전세계 1위
Posted : 2019-09-08 16: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국 조선업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하면서 올해 8월까지 수주금액도 113억 달러로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고부가가치 선박인 LNG 운반선이나 초대형유조선 주문이 몰리면서 조선산업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8월 전세계 선박 발주 100만 CGT 중에 한국은 73.5%에 달하는 73만 5천 CGT를 달성했습니다.

CGT는 표준화물 환산톤수로 LNG 운반선 같이 고부가가치 선박을 수주할 때 가산치를 주어 수주량을 평가하는 방식입니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다 수주량을 기록했습니다.

선종별로는 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을 모두 수주했고, 탱커 14척 중 13척을 수주했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8월까지 수주 금액은 한국이 113억 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중국이 109억 3천만 달러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8월까지 수주량 기준으로는 한국이 전체 발주량의 34.9%인 464만 CGT를 수주해 중국 502만CGT에 이어 2위를 기록했습니다.

8월까지 발주된 선박 가운데 LNG 운반선은 27척 가운데 24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7척 가운데 10척을 한국이 수주했습니다.

[엄경아 / 신영증권 애널리스트 : 수주량이 8월 중순부터 살아나고 있고…단가도 올라가고 환율도 도와주고 있어 수익성 개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조선산업 고용도 지난해 8월 10만 5천 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늘어나 지난 8월 11만 명대로 회복했습니다.

또 앞으로 러시아, 카타르, 모잠비크 등의 대형 프로젝트 발주도 기대되고 있어 조선산업이 불황에서 회복될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