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DLF' 1인 평균 2억 투자...절반 넘게 원금 손실
Posted : 2019-08-19 16: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원금 손실 우려가 있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 판매액이 8천2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가운데 독일 국채 금리 연계 상품은 손실률이 95%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금융감독원은 상품을 판매한 금융사에 대한 현장조사를 벌여 불완전판매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백종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제가 된 상품은 해외 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인 DLF와 DLS입니다.

투자 국가 국채 금리가 일정 범위에 머무르면 이익을 주고, 떨어지면 원금손실을 보는 상품입니다.

최근 세계 경제가 불안한 모습을 보여 금리를 낮추면서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

금융감독원 확인 결과, 이 상품은 모두 8천224억 원어치나 팔렸습니다.

우리은행이 4천억여 원으로 가장 많았고 KEB하나은행, 국민은행이 뒤를 이었습니다.

전체 판매액의 99%가 은행을 통해 판매된 겁니다.

이 가운데 개인투자자 3천6백여 명이 투자한 돈이 7천3백억 원, 전체의 90%나 됩니다.

한 사람이 2억 원가량 투자한 셈입니다.

영국과 미국 금리 연계상품의 경우 판매액 85%가 손실 구간에 진입했고, 지금 금리 수준이 만기까지 이어지면 손실액이 3천3백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됩니다.

독일 국채 금리 연계상품은 상황이 더 좋지 않은데, 투자 원금 천200억 원 대부분을 날릴 처지에 놓였습니다.

상황이 심각해지자, 금감원은 상품 판매 모든 과정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금융사에 대한 특별검사를 벌여 불완전 판매 여부를 확인할 계획입니다.

원금손실 설명을 충분히 했는지가 쟁점입니다.

[성태윤 / 연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 : 과거 키코 사태와 같이 은행이라는 특성상 금융기관 이용자들이 원금 보장이 있을 것으로 오인했을 가능성에 대한 부분이 가장 중요한 요인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와 함께 민원을 제기한 고객들에 대한 현장 조사도 진행해 불완전판매가 확인되면, 분쟁에 대한 조정도 함께 진행한다는 방침인데, 조사 결과에 따라 파장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