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 "日 제외 조치 사전통보"...차별성 강조
Posted : 2019-08-17 22: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일본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기 전에 일본 측에 이미 사전 통보했다고 확인했습니다.

일방적이고 막무가내식이었던 일본과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한 건데요.

대화 의지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백종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74주년 광복절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보복성 조치가 부당하다고 지적하면서도 일본과의 대화와 협력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기존의 강경한 입장에서 다소 선회한 전략적 숨 고르기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광복절 경축사) : 지금이라도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입니다. 공정하게 교역하고 협력하는 동아시아를 함께 만들어갈 것입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도 SNS를 통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 번 설명했습니다.

먼저 일본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는 행정예고 내용과 고시개정 절차를 일본 측에 미리 통보했다며, 우리 측 대응은 일본의 일방적 조치와는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앞서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이 일본을 수출 우대국에서 제외한 근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한 데 대한 답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 일본은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내놓지 못하지만, 우리 정부는 뚜렷한 근거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원한다면 원하는 방식으로 협의와 설명을 하겠다며 대화의 장에 나올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습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일본 입장을 기다려보고 반응을 내놓지 않으면 이후 정부가 마련한 대응 전략을 펼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는 20일부터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 그리고 한·일 양자 회동 등을 통해 해결의 단초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YTN 백종규[jongkyu8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