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정부도 5개월째 '부진' 언급..."불확실성 확대 지속"
Posted : 2019-08-16 22:4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정부가 달마다 펴내는 경기 진단 관련 발간물에서 다섯 달 연속 '부진'하다는 표현이 언급됐습니다.

해당 발간물이 나온 이후 가장 긴 기간 언급된 것으로, 불확실성이 확대 지속하면서 앞으로도 이런 평가가 이어지거나 더 악화할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우리 경제는 일본의 수출 규제라는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여기에 미·중 무역갈등 격화까지 겹치며 그야말로 설상가상의 악재를 헤쳐가야 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렇게 우리 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불확실성이 갈수록 커지고, 또 늘어나는 현실에, 정부의 공식적인 경기 진단이 담기는 '최근 경제동향' 일명 '그린북'에는 다섯 달째 '부진'하다는 표현이 적시됐습니다.

정부의 경기 진단에서 '부진'하다는 표현은 그 대상과 범위는 조금씩 다르지만, 올해 4월부터 계속 사용됐습니다.

지난 2005년 3월 그린북을 처음 펴낸 이후로 가장 긴 기간 언급된 겁니다.

[홍민석 /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 : (2분기에) 우리 경제는 생산이 완만히 증가했지만,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은 지속하는 것으로 판단되고요. 최근에는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조치 그리고 미·중 무역갈등 관련된 부분들에서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모습으로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정부는 마이너스 성장까지 나타났던 지난 2008년과 2009년에는 연속적은 아니지만 신축적으로 부진하다는 표현을 쓴 적이 있고, 그린북 표현을 단어별로 분석하기 시작한 것은 1년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그러나 주요 경기 지표는 물론 현재와 앞으로의 경기 전망 수치, 그리고 생산 투자에 이어 소비까지 위축되는 모습은 확실히 불안감을 더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같은 현재의 위기관리에 집중하면서 추경의 신속한 집행 등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YTN 김평정[pyu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