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상조 "1·2·3번과 일치...日, 우리의 가장 아픈 곳 때렸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04 12:35
"우리의 가장 아픈 곳을 때렸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정부가 위험에 대비한 롱(long) 리스트를 만들어놨는데, 여기에서 1,2,3번에 해당하는 품목과 정확히 일치했다는 겁니다.

앞서 김 실장은 지난 2일 삼성전자 김기남 부회장을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했는데요.

김 실장에 이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도 어제 김 부회장을 만나 외교 안보적 관점에서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내 소비자도 들끓고 있습니다.

일본 제품 불매 리스트까지 등장했는데요.

누리꾼들 사이에서 자동차와 전자제품, 게임과 의류 업계까지, 일본 기업이 총망라된 리스트가 만들어져 공유되는가 하면,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하는 청와대 청원까지 올라온 상태입니다.

정치권도 한목소리로 신속한 대응을 강조했는데요.

그러면서도 야당은 우리 정부의 대일 외교력에 비판을 집중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감상적 민족주의, 닫힌 민족주의에만 젖어 감정외교, 갈등외교로 한일관계를 파탄 냈습니다.]

[김삼화 / 바른미래당 의원 : 우리 정부는 한심하게도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해 별로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WTO 제소 등 직접적인 대응과 함께 일본의 부정적인 국제 여론을 활용해서 적극적인 외교활동에 나서야 할 것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