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휘발유·경유 가격 넉 달 만에 하락세 중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23 11:12
앵커

하락세를 이어가던 기름값이 다시 오르고 있습니다.

최근 국제유가가 오르면서 정부가 지난해 말 시행했던 유류세 인하 효과가 줄어든 탓으로 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현우 기자!

기름값이 다시 오르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서민 생활물가 안정 차원에서 유류세 인하 정책을 시행했습니다.

여기에다 지난해 하반기에 국제유가도 떨어졌습니다.

이런 효과들이 맞물리면서 국내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그동안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이번 주 유가가 일주일 전 보다 오르면서 상승세로 전환했습니다.

한국석유공사 자료를 보면, 이번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가격은 1리터에 평균 1,342.9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일주일 전보다 0.2원 올랐습니다.

자동차용 경유도 평균 0.5원 오른 1,242.2원을 기록했습니다.

휘발유와 경유 모두, 넉 달 만에 처음으로 전주보다 상승했습니다.

최근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유류세 인하 효과가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습니다.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1배럴에 3.1달러 상승한 66.7달러에 거래됐습니다.

석유공사는 사우디와 러시아 정상 간의 에너지 시장 공조 합의와 리비아의 석유 생산 차질 등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추세가 반영돼 국내 유가는 당분간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현우 [hmwy12@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