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인구이동률 45년 만에 최저...울산·경남 구직 탈출 심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0 22:39
앵커

고령화와 8·2 부동산 대책 등의 여파로 지난해 인구이동률이 45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조선업과 해운업 구조조정의 여파가 지속되면서 울산과 경남은 2년째 직업을 찾으려고 나가는 인구가 들어오는 인구보다 많았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인구 이동자 수는 715만4천 명으로 1976년의 677만2천 명 이후 가장 적었습니다.

이에 따라 인구 백 명당 이동자 수를 뜻하는 인구이동률은 지난해 14%를 기록해 1972년의 11% 이후 45년 만에 가장 낮았습니다.

인구 이동자 수는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한 2014년과 2015년 2년 연속 증가했지만 이후 2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이지연 / 통계청 인구동향과장 : 이동 성향이 많은 연령대가 20대와 30대인데요. 20대와 30대 인구 자체가 감소하고 있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인구 이동은 감소 추세입니다. 또 단기적으로는 2017년 이동자 수 감소는 8월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전출자보다 전입자가 많아 인구 순유입이 발생한 시도는 경기와 세종, 충남, 충북, 강원, 경남, 제주 등 7곳이었습니다.

서울 인구는 지난해 9만8천 명이 순유출되면서 1990년부터 28년째 순유출 기록을 이어갔습니다.

2015년까지만 해도 직업을 찾으러 들어오는 인구가 더 많았던 울산과 경남은 조선과 해운 구조조정 여파가 지속되면서 2년째 직업을 찾으려고 나가는 인구가 더 많았습니다.

2016년 울산은 천6백 명, 경남은 4천4백 명이 구직을 위해 다른 지역으로 순유출됐지만 지난해는 울산이 4천7백 명, 경남이 만 천8백 명이 순유출돼 구직 탈출행렬이 더 심화됐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