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기 무사고 차량 보험료 최고 70% 할인

실시간 주요뉴스

경제

장기 무사고 차량 보험료 최고 70% 할인

2010년 12월 29일 01시 08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멘트]

이르면 내년부터 장기 무사고 운전자는 최고 70%까지 자동차 보험료를 할인받을 수 있게 됩니다.

그러나 교통사고 처리시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늘어날 전망입니다.

이만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우선 장기 무사고 운전자에 대한 보험료 혜택을 강화했습니다.

지금까지 무사고 운전자는 보험에 가입한 뒤 해마다 5%포인트에서10%포인트 씩 보험료가 할인됐습니다.

12년 이상 사고가 없으면 최고 60%까지 줄어들었습니다.

개선안은 할인폭을 조금 더 높였습니다.

무사고 운전자에 대해서는 최고 70%까지 할인혜택을 주기로 했습니다.

최초 가입후 70% 할인혜택을 보는데는 18년이 걸리게 됩니다.

사고 처리 비용과 관련해서는 운전자의 부담이 더 커졌습니다.

일정액만 운전자가 부담하는 현행 규정을 고쳐, 사고 처리비용의 20%를 50만 원 한도 내에서 지불하도록 했습니다.

예를 들어 사고처리비용이 500만 원이 나왔다면, 20%인 자기비용 부담 100만 원 가운데 한도액인 50만 원을 운전자가 내야합니다.

해마다 자동차 보험을 갱신할 때 보험료에 반영되는 신호와 속도위반 등의 집계는 1년에서 2년으로 확대됩니다.

보험사의 법규 위반 할증 기준은 그대로여서, 소비자들의 부담은 높아졌습니다.

그러나 이해관계자들 사이에 첨예한 입장차이를 보이고 있는 자동차와 건강보험 진료수가 일원화 문제와 정비수가 공표제 폐지 등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인터뷰:조연행, 보험소비자연맹 사무국장]
"각 부처간의 이해관계에 있는 것은 장기 과제로 넘기고 소비자들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들만 개선안으로 나온 것은 상당히 제도 개선안이 상당히 전반적으로 미흡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현재 개별 보험사가 각각 시행하고 있는 진료비 심사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위탁해 일원화 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의견을 모았습니다.

YTN 이만수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