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이버 보안관 3,000명 양성

실시간 주요뉴스

사이버 보안관 3,000명 양성
[앵커멘트]

악성코드에 감염된 PC를 동원해 특정 웹사이트의 접속을 마비시키는 디도스 공격 등 사이버 테러에 대비해 정부가 사이버 보안관 3,000명을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또, 사이버 테러가 국경을 넘어서 이뤄지는 만큼 국가간 유기적 협조를 위해 사이버 부대를 창설하기로 했습니다.

류환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7월 7일 청와대와 국방부, 국회 등 주요 국가기관과 대형 포털, 은행 등을 상대로 발생한 디도스 공격은 우리 사회에 사이버 테러에 대한 경각심을 크게 일깨우는 계기가 됐습니다.

자신의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돼 사이버 테러에 동원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평소에 백신프로그램을 활용해 자신의 PC를 관리하는 보안의식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정부도 이러한 사이버 테러가 또 다시 발생할 것에 대비해 사이버 테러 대응 인력인 사이버 보안관 3,000명을 오는 2012년까지 양성하기로 했습니다.

사이버 보안관은 대학 부설 IT연구센터와 정보보호학과, 국가가 관리하는 전문가 자격증과 전문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해 양성됩니다.

[인터뷰:박철순, 방통위 팀장]
"사이버 전문 인력이 양상되면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고 사전적 연구와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생각됩니다."

사이버 테러는 통상적으로 국경을 넘나들며 이뤄지는 만큼 국가간 정보 공유와 유기적 협조를 위해 사이버 부대도 창설됩니다.

또한 학교와 직장 또는 민방위 훈련에서 사이버 테러에 대비한 보안교육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관련 부처들이 사전 조율 없이 제각기 대응해 혼선을 빚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정보원이 사령탑 역할을 맡도록 했습니다.

이에 따라 사이버 테러가 발생하면 국정원이 민관 합동 범정부 대책기구를 구성해 총체적인 대응에 나서게 됩니다.

YTN 류환홍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