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오판" "당정 수평" "원팀"...'뼈있는' 릴레이 출사표

"총선 오판" "당정 수평" "원팀"...'뼈있는' 릴레이 출사표

2024.06.24. 오전 01:5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국민의힘 나경원·한동훈·원희룡 등 당권 주자들이 어제(23일) 예고대로 1시간 간격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총선 패배의 오판을 반복해선 안 된다",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겠다" 등 곱씹어볼 만한 발언들이 잇따라 나왔습니다.

강민경 기자입니다.

[기자]
'릴레이 출마선언'의 첫 주자로 나선 나경원 의원은 총선 패배를 자초한 오판을 반복할 수 없다며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정조준했습니다.

특히, 대선 주자가 당 대표를 맡을 경우 사심이 공심보다 앞설 수밖에 없다며 '대선 불출마' 카드를 꺼내 들었습니다.

[나경원 / 국민의힘 의원 : 반드시 보수 재집권에 성공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우리 국민의힘을 책임지지 않는 정치, 미숙한 정치, 염치 없는 정치에 맡길 수 없습니다.]

앞서 지역구에서 출마를 선언한 윤상현 의원도 한 전 위원장을 포함한 나머지 후보들은 대선을 준비하라며 당권·대권 분리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윤상현 / 국민의힘 의원 : 어떤 대권이나 시장 나가는 데 정치적 발판, 소위 말해서 당을 도구화시키는 그런 정치 행태를 보이면 안 된다….]

한 전 위원장은 그러나, 대권 도전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당정 협력, '당정 일체론'을 강조한 경쟁자들과의 차별성을 부각했는데, 향후 선거운동 과정에서 집중 공격을 받을 가능성이 적지 않단 전망입니다.

[한동훈 /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당이 정부와 충실히 협력하지만, 꼭 필요할 땐 합리적인 견제와 비판, 수정 제안을 하는 것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반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대통령과의 '신뢰 관계'를 정면에 내세우며, '당정 원팀'을 핵심 단어로 꼽았습니다.

내각 장관 출신 인사란 점 등 현 정부와의 관계를 강조하며 '원외 인사' 한계론을 극복하는데 집중하는 모습도 엿보였습니다.

'친윤계 지원설'이 흘러나오는 배경으로도 꼽힙니다.

[원희룡 / 전 국토교통부 장관 : 윤석열 정부가 성공해야 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습니다. 신뢰가 있어야 당정관계를 바로 세울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24일)부터 이틀 동안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을 진행합니다.

당권 주자들이 모두 출사표를 던지며 '4파전' 대진표가 완성된 가운데, 출마선언부터 향후 쟁점이 될만한 메시지들이 쏟아지며 치열한 신경전을 예고했습니다.

YTN 강민경입니다.


촬영기자: 이성모 한상원

영상편집: 한수민




YTN 강민경 (kmk02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