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단독 운영위 소집에 대통령실 불참...인권위 설전도

野 단독 운영위 소집에 대통령실 불참...인권위 설전도

2024.06.21. 오후 7: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국회 운영위원회는 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실과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기관 업무보고를 받기 위해 전체회의를 소집했지만, 대통령실은 전원 불참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국회를 철저히 무시하는 처사라며 정진석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 등 대통령실 참모 16명을 증인으로 채택하고 다음 달 1일 현안질의를 하겠다며 출석을 요구했습니다.

인권위 업무보고 자리에선 최근 언론인을 향해 '기레기' 등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김용원 인권위 상임위원을 향한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명해 인권위원이 된 김 위원은 인권위를 망가뜨리기 위해 작정하고 이런 인물을 임명하느냐는 조국혁신당 신장식 의원의 주장을 '망발'이라고 비난하며 송두환 인권위원장을 향해 삿대질하기도 했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