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 구성 대치 평행선...물밑 협상 주목

여야, 원 구성 대치 평행선...물밑 협상 주목

2024.06.17. 오전 00:0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22대 국회 원 구성을 둘러싼 대치로 '반쪽 상임위' 회의가 계속되는 가운데, 여야는 남은 7곳 상임위원장 선출 문제를 두고 물밑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YTN에 우원식 의장이 양쪽 얘기를 계속 듣고 있지만, 상임위 일정이 이런 식으로 진행되는 건 여야 모두 압박이 될 거라며 시간을 마냥 끌 순 없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여야 관계자들도 상호 소통은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이라도 본회의를 열어 남은 상임위 구성을 마무리해야 한단 입장이지만, 여당은 가동 중인 11개 상임위부터 백지화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어,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