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광주 총집결..."헌법 수록 나설 것"·"약속 지켜야"

여야, 광주 총집결..."헌법 수록 나설 것"·"약속 지켜야"

2024.05.18. 오후 9: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여야 주요 정치인들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광주에서 열린 기념식에 총집결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힘은 오월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전유물이 아니라고 강조했고,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헌법 전문 수록 공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온도 차를 드러냈습니다.

정인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민의힘 황우여 비대위원장과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반갑게 악수한 뒤 웃으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국민의힘 추경호, 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도 나란히 앉아 대화를 주고받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이 열린 광주 민주묘지에 여야 모든 정당 지도부와 주요 정치인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여야 할 것 없이 손을 부여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습니다.

"동지는 간데없고 깃발만 나부껴"

오월 영령을 함께 추모한 여야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어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습니다.

국민의힘은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헌법 수록을 위한 행동에 적극 나서겠다고 했습니다.

특히, 5·18 정신이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우여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 광주 민주화운동은 이제 광주의 운동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민주 역사의 한 장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날 만큼은) 우리 당이 앞장서서 그 의미와 앞으로의 할 일을 다짐하는….]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 정신 헌법 수록을 언급하지 않은 것을 지적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시절 공약 사항이란 점을 부각하면서 주권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약속한 것을 실천과 행동으로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주권을 위임받는 대신에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은 사기죄보다도 더 엄중한 범죄 행위라고 생각합니다. 국회 차원에서 그 약속을 지키실 수 있도록 저희가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는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실으려면 윤 대통령이 개헌특위를 여는 데 동의하라고 압박했습니다.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는 윤 대통령이 매년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을 두고 5·18에 대한 자세만큼은 예전 보수 정부들보다 훨씬 진화했다고 평가했습니다.

5·18 정신을 함께 되새기면서 헌법 전문 수록을 공통 과제로 거론한 여야가 실질적인 개헌 논의를 이어가는 계기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정인용입니다.


촬영기자: 이상은 이승창

영상편집: 한수민

디자인: 김진호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