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檢 '술자리 회유' 의혹, 국조·특검으로 밝혀야"

민주 "檢 '술자리 회유' 의혹, 국조·특검으로 밝혀야"

2024.04.21. 오후 10:5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더불어민주당은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주장하는 검찰청 술자리 회유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스스로 진실을 밝힐 의지가 없고 감찰이라는 자정기능마저 상실했다면, 남은 방법은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실체를 밝히는 것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오늘(21일)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극구 부인하는데도 논란이 점점 확산하는 것은 이 전 부지사 수사를 지휘했거나 지휘하고 있는 수원지검 2차장 검사들의 과거 전력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대책위는 김영일 전 수원지검 2차장검사는 과거 재소자에게 특혜를 제공했다가 징계까지 받았던 인물이고, 후임인 이정섭 검사는 여러 차례 증언 오염을 일으켰던 인물, 이 검사 후임 안병수 검사는 수사 무마 및 기밀 유출 의혹의 당사자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하나같이 수사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검사들이 수사를 지휘하니 진술 조작이 없었다는 검찰 해명을 믿을 수 없는 거라며, 진실을 밝히라는 국민 요구를 영원히 거부할 수 없음을 경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조성호 (cho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