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열사 어머니 빈소 이틀째 정치권 조문 행렬

박종철 열사 어머니 빈소 이틀째 정치권 조문 행렬

2024.04.18. 오후 11:01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고 박종철 열사의 어머니 정차순 여사 빈소에 이틀째 정치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오늘(18일) 빈소에서 고인을 추모하며 수많은 사람의 희생으로 쌓아왔던 민주주의가 최근 위험에 처했다며 안타깝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고 박종철 열사의 고교·대학 선배인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녹색정의당, 개혁신당 등 다른 야당 지도부도 일제히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습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정희용 수석대변인 등과 오후 늦게 조문할 예정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